Happy Cat: 열두마리들의 고양이들과 함께 생활하는 개발자의 일상과 이런저런 이야기들...

의료봉사'가 아닌 '선교missionary/evangelist'라고 정확히 썼다

http://www.time.com/time/world/article/0,8599,1647646,00.html

'의료봉사'가 아닌 '선교missionary/evangelist'라고 정확히 썼구요

제목
Korean Missionaries Under Fire : 한국의 선교단이 집중 포화를 맞고있다.

사진설명
A group of South Korean evangelical Christians pose for a memorial photo before leaving for Afghanistan at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in Seoul.
한국 기독 선교단이 인천 국제 공항 출발 전에 기념 사진을 찍고있다.

With the fate of 22 South Korean hostages in Afghanistan still uncertain, the hostage crisis is finally forcing South Korea's Christians, the world's second-largest group of proselytizers after Americans, to rethink their evangelical ambitions.
아프가니스탄에서 아직도 운명이 불분명한 스물두명의 한국인 인질 사태는 결과적으로 세계에서 미국 다음으로 큰 해외선교 파견국가인 한국의 선교 야망을 재고하게 하고있다.

Since the start of the hostage crisis last week, when 23 Korean Christian volunteers were captured by Taliban insurgents on a road south of Kabul, the Seoul government has had to ask Korean bloggers to back off from online attacks on the hostages.
지난주 스물 세명의 한국 기독봉사단이 카불 남부지역에서 붙잡힌 이후, 한국 정부는 한국의 인터넷 사용자들의 인질들에 대한 비판을 막아서기에 급급했다.

Family members of the missionaries — as well as members of the Sammeul Community Church south of Seoul, which sent the mission — also issued public apologies for causing the country so much grief.
선교를 파견한 서울 남부 샘물 교회의 교인들로 구성된 피랍자 가족들 역시 국가에 큰 슬픔을 안긴데 대해 사과했다.

This is not the first time Korea's Christians have found themselves in strife. In 2004, a Korean interpreter and aspiring Christian missionary was taken hostage and beheaded by militants in Iraq. Seven other missionaries have been kidnapped but later released in that country. Afghanistan also deported more than 1,000 Korean Christians, including children, for gathering at a peace festival there last summer.
한국 기독교인들이 스스로 위험에 처하게 된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04년 한국의 선교를 열망하던 한 통역사가 이라크에서 참수되었다. 일곱명의 다른 선교자들도 납치되었다가 풀려났었다. 아프가니스탄 역시 작년 여름'평화대축전'을 위해 입국한 아이들을 포함한 1000명 이상의 한국기독교인들을 추방했다.

(워싱턴 포스트에는 조금 더 자세하게 이들이 카불 시내에서 단체로 과격한 선교활동을 벌이다가 주민 불만 폭증때문에 행사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모두 쫒겨났다고 조금 더 자세하게 보도되었습니다.)

Many of Korea's Christians are passionate evangelists, exhibiting the zeal of the newly converted... An unfortunate side to the evangelical movement in Korea is increased competition.
많은 한국 기독교인들은 새신도 전도 의욕을 공개적으로 드러내는 열정적인 전도주의자들이다... 하지만 그 한국내의 전도 운동이 경쟁 과열로 치닫는 어두운 면이 있다.

Churches number in the tens of thousands here, and are competing so intensely for members that pastors feel pressured to engage in a kind of one-upmanship: sending congregants on as many overseas missions as possible. New markets and riskier missions tend to garner more publicity, which until now has translated into more kudos and ultimately more money for the pastor and the church.
교회 숫자는 수만개에 달하며, 그들 모두 치열하게 선교 경쟁을 벌이는 통에 목사들은 다른 교회보다 앞서나가기 위해 가능한한 많은 선교단을 해외로 파견하는 술책을 쓰지 않을수 없는 처지가 된다. 새로운 시장, 더욱 위험한 선교가 더 많은 유명세를 모으고, 그 유명세는 교회의 명예가 되고 궁극적으로 더 많은 돈이 교회와 목사 앞으로 들어온다.

Will the hostage crisis put a damper on Korea's missionary zeal? Some say the crisis will certainly reduce the desire of would-be missionaries to go abroad, particularly since Seoul has been unable to secure the release of the hostages thus far. The widespread public criticism also may force Korea's spirited Christians to recalibrate their strategies.
인질 사태가 한국의 선교 열풍에 일침을 놓을 것인가? 이번 사태에 대해 한국 정부가 인질 석방 해결을 아직도 이뤄내지 못하는 상황이 확실히 해외 선교에 관심이 있던 이들을 돌아서게 만들거라고 말한다. 사회 전반적으로 퍼진 비판적인 여론도 한국의 열렬한 기독교인들이 다시한번 그들의 전략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할것이다.

"It will definitely lead to a purge at churches" on the peninsula, says Douglas Shin, a pastor involved in missionary activities with North Koreans. "People will wonder if it is worth the risk now, and donors will probably withhold more funds because they fear they could be causing someone harm."
" 이번 사건은 분명 한국 교회를 정화시킬겁니다"라고 북한 선교 활동에 관여하는 더글라스 신 목사는 말한다. "사람들은 이 일의 가치에 대해 의문을 품고있고, 교회 기부자들도 선교자들이 어떤이들에게는 해가 된다는 점을 인식하고 더많은 헌금을 자제할것으로 보입니다"

Though Shin believes the Afghanistan mission was sincere, he expects that what he calls "camcorder missions" — assignments that are more or less photo ops for groups looking money for supporters — to wane in the near future.
신목사는 아프가니스탄의 선교활동은 순수했다고 믿지만, 후원자들로부터 더많은 돈을 타내기 위해 행해지는 사진,비디오 찍기에 불과한"캠코더 선교"는 단시간 내에 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

뉴욕타임즈에 어떻게 나왔나 찾아봤다.. 안빼먹고 정확하게 보도했더라
http://www.nytimes.com/2007/07/21/world/asia/21afghan.html?em&ex=1185163200&en=f777e0460af48eed&ei=5087ŲA

오히려 한국 언론들은 보도안한 사실도 있는데,
번역하자면

Mr. Ahmadzai said the South Koreans had played into the hands of the Taliban. According to the bus driver, the Koreans were going from Kabul to Kandahar and they told him not to inform the police because we might bother them about passports and identification papers, he said. This was a mistake on their part, not alert!!!ing security officials.

(카불 경찰 청장)아흐마자이씨가 이야기하길, "한국사람들은 탈리반한테 잡히러 간거다."
" 선교단 버스운전기사의 증언에 따르면, 한국인들은 카불에서 칸다하르까지 가는 동안 기사에게 경찰에 여행을 당국에 보고하지 못하게 했다. 이유는 여권과 신분 확인 과정의 서류작업이 복잡해서 피하고싶기 때문이다." 아흐마자이청장은 이건 명백한 그쪽의 잘못이고 보안당국의 책임이 아니다고 말했다.

Merajuddin Pattan, the provincial governor, also criticized the Koreans for traveling unescorted in an area frequently singled out by the Taliban and highway robbers. It was as if they thought they were traveling in Korea, he said.

파탄 주지사 역시 고속도로상에 탈리반들의 범죄가 있따르는데도 한국인들의 대책없는 위험지역 여행을 비난했다. "마치 한국 국내를 여행하는듯 행동했더군요"

With an estimated 12,000 Christian volunteers abroad, South Korea is one of the worlds largest sources of missionary activities. But their presence is not always welcome, especially in Muslim countries.

대략 만 이천명정도로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큰 기독교 선교 주체이다. 하지만 그들의 존재가 항상 환영받는건 아니다, 특히 이슬람권에서.

Last August, more than 1,000 South Koreans came to Kabul to attend a peace march. But most were quickly ordered to leave when Afghans accused them of trying to convert Muslims to Christianity, and the government concluded that their presence was a security threat.

작년 8월, 1000명 이상의 한국인들이 "평화행진"행사를 위해 카불(아프가니스탄 수도)에 모였다. 하지만 그 대부분이 아프간주민들이 그들의 이슬람교에서 기독교로의 개종 강요에 불만의 소리가 커지자 즉각 떠나라는 명령을 받았다. 그리고 그 사건으로 인해 정부는 그들의 존재를 안보 위협으로 결론내렸다.

 =============================================

scraped by nolicon

그런데... 아프간에서는 한국신문을 보지 않는데...

그쪽에서도 그나라 신문이나 아니면 타임지 같은 영어권 신문을 볼텐데...

우리나라는 꼭 집단 이기주의같다... 그런데 희생자가 더이상 나오지 말았으면 한다.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