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 Cat: 열두마리들의 고양이들과 함께 생활하는 개발자의 일상과 이런저런 이야기들...

고양이의 발라당 자세

퇴근하고 집에서 잘려고 하는데 염이가 귀여운 포즈로 기지개를 켰습니다.
기지개는 하루에 한두번 정보밖에 켜지 않기 때문에 촬영할 기회를 쉽게 잡기가 힘듭니다.
잡았다 싶으면 카메라는 없고... 요 2-3초 사이에 이미 카메라가 찍을 준비를 다 하고 있어야합니다.
플래시를 끼웠는데 밧데리가 다되어서 터지지 않아서 조금 어둡게 나온걸 보정했습니다.

홍염이가 쭈욱 기지개를 켜고 있습니다. 머리와 엉덩이가 닿을려고 합니다.

기지개를 끝마치고 그자세로 뻗어있네요...

막~ 금방~ 일어날려고 합니다.

쇼파앞에와서는 눈치를 보네요... 늘오후님이 싸주신 립스테이크를 먹고 있었거든요~ ㅎㅎㅎ

자세한 사진은 생략합니다... 테러 하는 느낌이 들어서... ^^

완전히 애걸복걸입니다.

일반적인 닭고기라면 조금 뜯어서 주겠지만 이건 양념이 진해서 안돼~

곤냥 실험도 아니고... 이건...뭐...

콩지는 확실한 뱃살과 가슴의 경계를 가지고 있습니다... 
다리도 경계가 있고 발도 경계가 있고... 
콩지는 끊고 맺음이 확실하구나... ㅋ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