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 Cat: 열두마리들의 고양이들과 함께 생활하는 개발자의 일상과 이런저런 이야기들...

야매미용은 너무 힘들어

머나먼 옛날 2007년 즉. 결혼전의 이야기 입니다.
와이프가 영도에서 자취를 하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이때는 마취를 하지 않고 미용을 하는곳은 없었기에 이렇게 집에서 야매로 미용을 하게 되었죠.
마취하고 미용하면 게다가 비싸요. 애들몸에도 무리가 가구요.
지금은 진정제가 있지만 이 때는 진정제도 없었거든요. 진정제도 별로 좋지는 않습니다.
현장을 보시면 참혹하게 붙잡혀서 강제로 미용을 당하는 몽이와 여자둘 남자 한명이 보입니다.
순간 남자둘 여자하나라고 쓸뻔했습니다... ㅋㅋㅋ
저의 반려인은 왼쪽일까요 오른쪽일까요? 맞춰도 상품은 없습니다... ㅋㅋㅋ

위 현장은 팔다리를 피도 안통하게 붙잡혀있는 안쓰러운 현장입니다..

뽀얀 뱃살이 드러나는 순간 찰카닥!

몽이가 불쌍한 표정으로 매달립니다. 저는 가차 없습니다.

겨드랑이도 밀어버리고 꼭 통구이 같습니다.

다끝난줄 알았지만 마무리가 남아있지요... 헤어 스타일링해야지... 몽이!몽이는 이제 자포자기...

전날 미용당한 백군...

이날 우리는 이웃 5마리의 냥이들을 더 미용시켰습니다...


2007년 어느날...
이 때 이후로 출장 미용은 안하기로 했습니다...
한번 한다고 했다가 칼빵도 맞고 성격을 잘모르는 고양이 장단에 맞추기도 힘들고 해서요...
백군 같은경우는 스트레스를 거의 안받고 밀수가 있는데 다른녀석들은 너무 힘들었습니다.
왜 동물미용사 자격증이 따로 있는지 알게된 진정한 경험이었습니다...
그 이후부터 셀프미용은 추천해도 친분이 없는분의 야매미용은 거부하게 되엇씁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우히히히...그맘알쥐..그맘알아....저번에 양군 미용할때 진정제 안하면 안되냐니까 미용사분이 너무 깜딱 놀라면서 기겁을 하기에..그냥 진정제하기로 했어...에휴~~~

  • ㅋㅋㅋㅋ 야매란 말 간만에 들어보니..잼나네요..예뻐진거 같은데욥?? ㅋ

  • 고양이 귀여운데요. 고양이가 애교를 그렇게 부린다고 하던데 사실인가요?

    • 사람도 개인차가 있듯이
      고양이 성격도 전부 제각각입니다.
      그런데 대부분의 집냥이들은 반려임과 조화를 이루며 살아가지요
      저희집냥이들은 제기준으로 애교가 많은 편입니다.
      사람이 귀찮을 정도에요 ㅎㅎㅎ
      안아달리고 보채고
      놀아달라고 보채고

  • 예전 일하던 사무실에서 시추 한마리를 길렀었는데 여름엔 단체로 붙들고
    야매미용을 했어야 했죠.ㅋㅋㅋ
    큰언니가 칼을 빼시고, 저랑 다른 언니는 붙들기, 입에 사료 물리기등으로
    포박하는 역할을~ㅎㅎㅎ
    이넘이 무는 버릇이 있는데 손에 사료 꽉쥐고 핥아먹게 하면 그나마 얌전해
    지더군요.
    말이 시츄지. 의자타고 책상 올라가 커피 다 마셔버리는 롱다리에 잽싼 녀석이었죠.

    • 시츄가 롱다리?
      모습이 상상이 안되는데요?
      칼로 미용이라니 좀 무섭네요
      갑자기 이모습이 떠올라서 섬찟해졌어요 흐미
      칼은 위험한물건이에용
      녀석들이 계속 꿈틀거려서 가위도 위험합니다

  • 우리 웅이는 저게 안되요.;;;

  • 푸흡..강제로 셋이달라붙어서
    욱껴요..막 심각해~~~,실로 심각하지요
    보통일이 아니니!
    즤집 한녀석은 야매 지대루 쥐파먹은듯 되구요(성격이 원체 지롤발광이라..)
    복이는 신랑 혼자두 가능해요.켜켜~~~

  • 마취제가 정말 몸에 안좋아요;;
    부인분은 오른쪽이 아닐까요?+__+

  • 야매미용..잘하시는데요????!
    구찌도 언젠가 해줘야할텐데...
    아직은 참아보고있습니다 ㅠㅠㅋㅋㅋ
    미용후의모습이 뭔가 표정이 불쌍해요
    ㅠㅠㅋ

    • 야매미용 껌이지 말입니다...
      처음에는 저도 고양이가 성질내는게 무서웠는데
      철물점에 파는 용접용 장갑을 기준으로해서 조금씩 얇은 장갑으로 바꿨어요... 대충 5년정도 되었네요.. 지금은 장갑이 없어도 미용당하는 고양이 성질이 고약해도 안물립니다. 뭐 저희집에는 그런 성격을 가진 냥이들이 없어요... 애들과 미용시에도 호흡하는 요령이 생겼거든요...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